미혼모에 생매장 된 아기.. 개가 냄새 맡아 구출

0

201902121058405074.jpg

태국에서 10대 미혼모에게 산 채로 묻힌 아기를 개가 발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기는 사람 냄새를 맡은 개가 짖어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사람들에 의해 구출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 뉴스 등에 따르면 이 남자아기는 자신의 임신 사실을 부모에게 숨기려 한 15살 모친에 의해 태어나자 마자 생매장됐다.

그런데 ‘핑퐁’이라는 이름을 가진 개가 한 지점에서 계속 짖어댔다.

이를 이상하는 여긴 개 주인은 땅을 팠고, 아이의 다리가 드러났다.

다행히 아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개 주인은 "핑퐁은 나에게 충성스럽고 들에서 내가 소떼를 돌보는 것을 도와준다. 모든 마을 사람들이 핑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15살 소녀는 신생아 유기 및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현지 경찰은 이 소녀가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고 있으며 심리학자들의 상담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아이는 소녀의 부모가 맡아 키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미혼모 #신생아 #아기 #범죄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