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불짜리 복권 3번이나 당첨된 ‘행운’의 美 부부

0

201905221906596759.jpg
미국의 한 부부가 지난 5년간 100만달러(약 11억 9천만원) 상금이 걸린 복권에 3번이나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21일(현지시간) 미 CNBC 등은 매사추세츠주 레이크빌의 케빈 필립스(61)와 재닛 플라우머 필립스(59)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남편 케빈은 지난 2014년과 2016년에 100만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고, 아내 재닛도 지난주 같은 금액의 복권에 당첨됐다.

케빈은 각각 10달러와 5달러짜리 긁는 복권을 구매했고, 재닛은 번호가 찍혀 있는 30달러짜리 ‘다이아몬드 밀리언’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부는 한 매체에 지난 20년간 꾸준히 복권을 구입해왔다고 밝혔다.

부부가 정확한 구입 빈도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CNBC는 매주 3장씩 15달러치를 구매했다면 20년간 총 1만5600달러(약 1850만원)를 썼을 것으로 추정했다.

미 연방세법에 따르면 5000달러 이상 복권 당첨금에는 24%가 원천징수되고, 상금의 5%는 주 소득세로 물게 된다.

세금을 제외하고 재닛이 받게 될 당첨금은 약 71만달러(약 8억5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닛은 당첨금의 일부를 동물구조단체에 기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가족과 친구들을 도울 수 있어 기쁘고, 남편이 은퇴할 수 있게 되어 좋다"라고 말했다.

#복권 #당첨 #행운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