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제한 다이어트’.. 피해야 할 사람은?

0

201902210901356398.jpg
최근 ‘시간제한 다이어트’ 등 살을 빼기 위한 ‘간헐적 단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당뇨병 환자의 경우, 금식 기간에 저혈당에 빠질 위험 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대한당뇨병학회는 5일 "일반적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간헐적 단식을 권장하기는 어렵다"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전문의와 상담 후 식단 조절 등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간헐적 단식’은 특정 기간에 음식을 거의 먹지 않거나 아주 조금 먹다가 정상적인 식사로 돌아가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최근에는 하루 중 일정 시간에만 식사를 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금식하는 ‘시간제한 다이어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시간제한 다이어트를 할 경우 "식사가 허용된 시간에 폭식할 위험이 높아 당뇨병 환자의 경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당뇨병 환자 가운데는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약이나 인슐린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장시간 금식을 하면 저혈당 위험이 커질 수 있다.

또 간헐적 단식은 식사가 허용된 시간에 과식이나 폭식을 할 위험이 크다.

특히 이때 당이 높은 음식들을 과다 섭취하면 오히려 혈당조절 및 체중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때문에 만약 간헐적 단식을 시작한다면 반드시 주치의에게 간헐적 단식을 해도 되는지를 묻는 것이 좋다.

또 단식 과정에서 저혈당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약을 먹고 있는지, 저혈당 예방을 위해 약 복용법을 변경해야 하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당뇨병학회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위해서는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양의 식품을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하루 세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저녁 늦은 시간대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방법으로 다이어트에 접근하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강 #간헐적단식 #다이어트 #당뇨병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