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망고 대란.. “창고에 1000만개 쌓였다”

0

201906101650450012.jpg
필리핀이 기후변화로 인해 망고 생산량이 폭증하며 당국이 재고 처리에 애를 먹고 있다.

10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에마뉘엘 피뇰 필리핀 농림부 장관은 “올해 망고 생산량이 폭증하며 루손섬 한 곳에만 망고 200만kg이 쌓여있다”며 “이는 창고에 망고 1000만개가 쌓여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망고 대풍년은 기후변화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엘니뇨 현상에 따라 고온건조한 기후가 계속되며 망고 생산량이 폭증한 것이다.

한편 망고 생산량은 올랐지만 가격은 뚝 떨어졌다. 지난해 망고 시세는 kg당 58페소(한화 약 1321원)였지만 현재 가격은 25페소(한화 약 570원)로 절반 이상 떨어진 셈이다.

가디언은 루손섬의 일부 농민들이 망고 재고 처리를 위해 망고를 공짜로 나눠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이처럼 재고 처리에 열을 내는 이유는 망고가 2주만 있어도 썩어버리기 때문이다. 일본의 한 수입업체 측에서 망고 10만kg 수입 계약을 맺었지만 루손섬에는 여전히 190만kg의 망고가 남아있다.

피뇰 장관은 "홍콩과 두바이에 망고 수출을 늘리기 위해 협상에 나설 예정"이라고전했다.

한편 필리핀 당국은 내수시장에서 필리핀 재고를 처리할 방법도 계획 중이다. 당국은 이달 ‘메트로 망고’라는 망고 축제를 개최해 망고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뿐 아니라 망고 요리수업 등을 열어 망고 100만kg을 사용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 #망고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