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도 당뇨병과 연관?.. 8시간 이상 잤더니

0

201705250948588089.jpg
잠을 너무 적게 자도, 많이 자도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 수면장애센터 연구팀은 과체중 성인 962명(20~65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당뇨병 치료’ 최신호에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하루 수면 시간이 ‘5시간 이하’거나 ‘8시간 이상’인 사람은 하루 7~8시간 자는 사람에 비해 당화혈색소(A1c) 수치가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화혈색소란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의 혈색소(헤모글로빈) 분자가 혈액 속의 포도당과 결합한 것이다.

적혈구는 일정 기간(약 120일)이 지나면 새로운 적혈구로 대체되기 때문에 당화혈색소는 대체로 2~3개월 동안의 혈당치를 나타낸다.

하루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아침 공복 혈당도 높게 나타났다.

이 결과는 당뇨병 환자는 물론이고 혈당이 정상 수준보다는 높지만, 당뇨병 진단 기준에는 못 미치는 전당뇨에 해당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였다.

연구진은 잠을 너무 오래 자도 당뇨병 위험이 커지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혈당 조절을 어렵게 만드는 기저적인 건강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건강 #수면 #잠 #당뇨 #예방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