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개 이상 먹지 말라는 과일.. “60여명 사망”

0

201906180829542303.jpg

열대과일 ‘리치’를 공복에 섭취하지 말라는 경고가 나왔다. 하루 섭취량도 성인은 10개 이상, 어린이는 한 번에 5개 이상 먹지 말아야 한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덜 익은 리치를 먹을 경우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공복 섭취를 피하라고 권고했다.

특히 휴가철 동남아 국가 여행시 현지에서 덜 익은 열대과일(리치, 람부탄, 용안 등)은 섭취하면 안된다며 주의도 당부했다.

리치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과 MCPG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성분은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해 저혈당증에 따른 뇌병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

특히 리치가 덜 익었을 땐 히포글리신과 MCPG가 2∼3배 더 많다. 공복에 다량 섭취할 경우 구토·의식불명·사망에 이를 수 있다.

실제 최근 인도에서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53명이 집단으로 사망하고, 중국에서도 공복에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10여명이 숨졌다.

리치는 숙성될수록 연두색에서 붉은색으로 바뀌며 숙성 후 갈색으로 변한다.

#건강 #과일 #여름 #휴가 #리치 #휴양지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