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피다 ‘펑’.. 美 10대 턱·치아 산산조각

0

201906201938594989.jpg
미국에서 전자담배가 폭발해 10대 소년의 턱뼈와 치아가 부서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미 CNN 등은 네바다주의 17세 소년이 입에 물고 있던 전자담배가 폭발해 아래턱에 구멍이 나고 치아가 깨지는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은 두 차례에 걸친 대수술과 6주간의 치료를 받아야 했다.

미 프라이머리 소아병원의 케이티 러셀 박사는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이 소년의 사례를 소개하며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러셀 박사는 "의사 생활을 하며 이런 환자는 처음 봤다"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언제든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미국에서는 전자담배 폭발로 인한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오리건주에서 전자담배가 폭발해 흡연자가 실명에 이를 뻔 했으며, 2016년에는 전자담배 폭발로 옷에 불이 붙으며 17세 소녀가 가슴과 팔 등에 화상을 입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텍사스주의 한 남성이 피우던 전자담배가 폭발, 파편이 경동맥을 관통해 숨지는 사건도 발생했다.

미국에서 전자담배 폭발로 화상을 입고 응급실에 실려간 사례가 2015년부터 2년간 2000건이 넘는다는 통계도 있다.

CNN은 "직접 흡연하지 않더라도 관광지나 쇼핑몰 등지에서 주변 사람들이 갖고 있던 전자담배가 폭발해 다치는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전자담배엔 법적으로 규제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면서 "화상이나 치아 손실 등의 사례는 전자담배가 공중 안전에 위협이 되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전자담배 #폭발 #위험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