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발 치료해주세요”.. 약국 찾아온 떠돌이 강아지

0

201906261348258873.jpg
다친 발을 치료해달라며 직접 약국을 찾아온 떠돌이 강아지가 화제를 모았다.

21일(현지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바누 젠기즈에게 벌어진 일을 소개했다.

얼마 전 젠기즈는 약국 앞을 맴돌고 있는 유기견 한마리를 발견하고 매장 안으로 데려왔다.

이 강아지가 다른 유기견들과는 조금 다른 행동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 강아지는 젠기즈가 약국 앞에 마련해 둔 유기견 쉼터에서 쉬는 대신 문가를 서성거리며 꼬리를 흔들기만 했다.

강아지를 자세히 살펴보던 젠기즈는 앞발에 난 작은 상처에서 피가 흐르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강아지의 상처를 소독하고 약을 바른 후 항생제를 투여했다.

강아지는 자신이 치료받고 있다는 사실을 이해한다는 듯 모든 과정을 참을성 있게 견뎠다.

젠기즈는 "치료를 끝내자 강아지가 고맙다는듯 자리에 누웠다. ‘당신을 믿는다’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젠기즈는 "불행히도 난 이 유기견을 집으로 데려가지 못한다"라며 못내 아쉬워했다.

그는 몇 년간 길거리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고 치료를 해주는 등 그들을 정성껏 돌봐왔다고.

젠기즈가 떠돌이 강아지를 치료하는 SNS 영상은 15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똑쟁이 강아지", "나는 동물을 좋아하며 이렇게 마음 따뜻한 사람도 좋아한다", "누군가 저 강아지를 데려가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유기견 #강아지 #약국 #치료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