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다시마.. 많이 먹으면 예방되는 암

0

201907160855279682.jpg

평소 미역, 다시마 등 해조류를 많이 먹는 사람은 대장암 발생 위험이 35% 낮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다시마는 이같은 위험을 절반 가까이 줄였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김지미·김정선 박사팀은 국제학술지 ‘유럽영양학저널’ 최신호에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국내 대장암 환자 923명과 건강한 대조군 1846명을 대상으로 해조류 섭취가 대장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해조류의 총 섭취량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뉘었다. 

그 결과 해조류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가장 적은 그룹보다 대장암 발생 위험이 35% 낮았다.

이 중에서도 특히 다시마와 미역이 대장암 발생 위험을 각각 42%, 18% 낮추는 것으로 평가됐다.

평상시 많이 먹는 김은 미역이나 다시마 만큼의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

이는 주로 조미된 형태의 가공식품으로 섭취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해조류 섭취는 대장암 발생과 관련된 유전자의 돌연변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미역·다시마 등에는 체내 항산화 기능을 높이는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장암 예방을 위해 평상시 식단을 구성할 때 미역, 다시마 등의 해조류 섭취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건강 #대장암 #예방 #미역 #다시마 #김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