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주스도 매일 마시면.. 암 위험 높아져

0

201905220922224050.jpg

‘과일 주스’는 탄산음료 등에 비해 건강한 선택인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100% 과일 주스도 매일 마시면 암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프랑스에서 시행된 이번 연구는 10만여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9년에 걸쳐 설탕·인공 가당음료, 100% 과일 주스의 섭취량을 추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가자의 79%는 여성, 21%는 남성으로 평균 나이는 42세였다.

연구 기간 총 2193명이 암 발병 진단을 받은 가운데, 과일 주스나 소다수 등 당분이 들어간 음료수를 매일 100ml 마시면 발암 위험이 약 18%, 유방암 위험은 22%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탄산음료 혹은 과일 주스 만을 가려 마시는 그룹을 비교한 결과에서도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고당분 음료는 비만의 위험 요소이며, 비만은 그 자체가 암의 위험 요소"라고 말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관찰을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인과 관계를 밝혀낼 수는 없다고 한계를 인정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7월 10일자)에 실렸다.

한편 지난 5월 미국 코넬대와 에모리대 공동연구팀은 가당 음료를 즐겨 마시는 사람은 조기 사망 위험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성인남녀 1만3440명의 데이터를 6년간 추적한 결과, 하루 열량 섭취량의 10% 이상을 가당 음료(과일 주스, 탄산음료 등)로 섭취한 그룹은 5% 미만 마신 사람들보다 조기 사망 위험이 44%나 높았다.

이런 위험은 100% 착즙 주스, 탄산음료 등 종류와 무관했다.

#건강 #과일 #주스 #암 #예방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