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년 만에 배달된 한 아버지의 편지.. “곧 다시 만나자”

0

201907171555509022.jpg
과거 홍콩에서 보낸 편지가 26년 만에 미국의 한 가정에 배송된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1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에 거주하는 킴 드레이퍼는 지난 8일 우편함에서 잘못 배달된 것으로 보이는 편지 하나를 발견했다.

드레이퍼는 “엽서의 상태가 너무 말끔해 이웃에게 배달될 것이 잘못 배달된 줄 알았다. 그런데 편지를 읽다보니 1993년도에 쓰여졌다는 사실을 알고 화들짝 놀랐다”고 전했다.

뒷면에 중국 전통 배 몇 척이 그려져 있던 엽서에는 리나와 모하메드 알리 키지바시라는 이름이 적혀 있었다. 편지 내용에 따르면 아버지가 자녀에게 쓴 것으로 보였다.

편지에는 “나는 매우 붐비는 이 곳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단다. 많이 보고싶구나. 곧 다시 만나자. 아버지로부터”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4년 전부터 이 집에서 살아온 드레이퍼는 편지의 주인공을 찾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집의 전 주인에게 물었지만 그들도 리나와 모하메드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

드레이퍼는 인터넷을 통해 재산세 납부 기록, SNS 등을 뒤져봤지만 역시 이들을 찾지 못했다. 지역 신문과 인터뷰도 진행했지만 소용없었다.

그는 “이 소식을 접한 누구라도 리나와 모하메드에 대해 알고 있다면 연락해달라”며 “이 편지를 그냥 버리고 싶지 않다. 이들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편지 #엽서 #홍콩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