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다닌 女, 60세 이후 뇌에 나타난 차이

0

201907240914304883.jpg

직장 생활이 여성의 노년기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UCLA 보건대학원 엘리자베스 마예다 역학 교수팀은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미 알츠하이머병 학회 국제학술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1935~1956년 사이에 태어난 여성 6000여명을 대상으로 16~50세 사이 직장에 다녔는지, 자녀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50세 이후부터 2년에 한 번씩 표준 인지기능 테스트를 시행했다.

1995년부터 약 20여년에 걸친 조사 결과, 먼저 60세 이전에는 전에 직장 생활을 한 여성이나 하지 않은 여성이나 인지기능 저하 속도에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60세 이후부터는 직장을 다녔던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현저히 느려졌다. 

전체적으로 60~70세 사이에는 직장 생활을 하지 않은 여성이 직장생활을 한 여성보다 기억력 저하 속도가 2배나 빨랐다.

결혼을 한 경우, 직장 생활을 하지 않은 여성이 직장에 다닌 여성보다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61% 빨랐다.

직장 경력이 있는 여성은 가정 사정으로 중간중간 직장 생활이 끊겼어도 인지기능에 별 영향이 없었다.

이는 직장 생활에 의한 사회적 관계 형성과 인지기능 자극 등이 가져온 효과로 생각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건강 #여성 #회사 #노년기 #인지기능 #치매 #예방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