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서 ‘고음’ 내지르던 中 60대, 폐 손상.. 어떻게 된 일?

0

201908091005245385.jpg
연속으로 높은 음을 가진 노래를 부른 뒤 폐가 망가진 중국 남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장시성 난창에 거주하는 왕모(65)씨가 기흉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왕씨는 얼마전 노래방을 찾아 고음의 노래를 10곡가량 열창했다.

노래를 부른 뒤 그는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을 느꼈다.

왕씨는 "평소 이런 노래를 자주 불렀고, 어렵지 않게 소화할 수 있는 음역대였다. 하지만 이날은 숨이 차고 폐에서 통증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집에 돌아온 뒤에도 통증이 지속되자 그는 병원을 찾았다.

의료진은 왕씨의 폐가 손상됐다고 설명했다.

난창 병원의 의사 펑씨는 "높은 음의 노래를 부르던 중 폐압이 높아지며 기흉이 생겼다"고 전했다.

펑씨는 "중년 이상의 남성들에게 이런 증세는 쉽게 나타날 수 있다. 2시간 넘게 노래를 부르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왕씨는 자신이 겪은 일을 SNS에 올렸고, 그의 사연은 1억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중국의 네티즌들은 "목숨을 걸고 노래했네",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 줄은 상상도 못했다. 내가 고음을 올리지 못하는 것이 다행인걸까"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노래방 #고음 #폐손상 #기흉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