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때 ‘이것’.. 노년 치매 발병에 큰 영향

0

201810051043511590.jpg

완치약이 없어 더 무서운 치매. 예방을 위해 특히 중년기부터는 심혈관 건강을 잘 들여다봐야 할 것 같다. 50대 때의 심혈관 건강 상태가 노년의 치매 발병을 좌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은 영국 의학 저널(BMJ) 최신호에 실린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역학·공중보건학 연구팀은 50세부터 연구에 참가한 남녀 7899명의 평균 25년간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이 기간 347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으며, 치매 발생 연령은 평균 75세였다.

이 연구는 미국 심장학회(AHA)의 심혈관 건강 평가 방법 ‘7대 생활수칙’의 평가 자료가 바탕이 됐다.

이 7가지 수칙은 ▲정상 혈압 ▲낮은 혈중 콜레스테롤 ▲낮은 혈당 ▲운동 ▲건전한 식습관 ▲체중 관리 ▲금연이다.

연구진은 종합 평가 점수가 노년의 치매 발생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알아봤다.

그 결과 50대 때 심혈관 건강 종합점수가 ‘나쁨’인 그룹은 치매 발생률이 1000명당 3.2명, ‘중간’인 그룹은 1.8명, ‘적정’인 그룹은 1.3명으로 나타났다.

점수가 올라갈수록 치매 위험은 꾸준히 낮아졌다. 또 20년 후 MRI 촬영에서 뇌 전체와 회색질의 용적이 커졌다.

때문에 연구진은 "50대에 심혈관 건강이 조금만 개선돼도, 노년의 치매 위험이 낮아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건강 #치매 #예방 #50대 #중년 #노년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