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뺏긴 10대 소녀, 냉장고로 SNS글 올려 화제

0

201908141951354559.jpg
어머니에게 스마트폰을 압수당한 소녀가 냉장고를 이용해 SNS글을 게시한 사연이 화제를 모았다.

13일(현지시간) 영 가디언은 ‘도로시’라는 이름의 15세 소녀에게 생긴 일을 보도했다.

미국의 유명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팬인 도로시는 지난 7월 트위터 계정을 개설한 뒤 트위터 친구들과 교류해왔다.

얼마 전 도로시에게는 위기가 닥쳤다.

음식을 만들던 중 스마트폰에 정신이 팔려 불을 냈다는 이유로 어머니에게 스마트폰을 압수당한 것이다.

트위터 친구들을 잃을까 걱정됐던 그는 닌텐도 DS를 이용해 트위터에 접속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에게 이를 들켰다.

도로시의 어머니는 딸의 계정에 접속해 "도로시가 닌텐도로 트위터를 하는 것을 봤다. 이 계정은 지금 닫을 것이다"라고 적었다.

그러자 도로시는 닌텐도의 또 다른 게임기 위유(Wii U)를 통해 트위터에 접속했고, 어머니는 위유마저 압수했다.

하지만 도로시는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주방에 있던 ‘LG 냉장고’를 이용해 트위터에 접속했다.

도로시는 "이 트윗이 올라갈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지금 냉장고에게 말을 하고 있다. 말도 안돼"라고 썼다.

이 사연은 트위터 이용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으며, 해당 트윗은 1만5000회 이상의 리트윗을 기록했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도로시가 자유롭게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미의 ‘#프리도로시(#FreeDorothy)’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고 있다.

트위터 본사 측과 LG전자 미국 트위터 계정도 이에 동참했다.

#트위터 #냉장고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