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에서 자주 피 난다면.. 3.7배 위험 높은 암

0

201810251422009101.jpg

치주염이 있는 사람은 치주염이 없는 사람보다 구강암 발생 위험이 3.7배나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치주염은 잇몸에 생긴 염증이 잇몸뼈로 확산하는 질환으로, 성인의 30% 이상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하다. 씹는 게 불편해지고 입 냄새가 심해지는 것은 물론 잇몸에서 피가 나거나 고름이 생긴다. 또 잇몸이 훼손돼 치아 사이가 벌어지고, 치아가 길어진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20일 서울대 치과대학 김현덕(예방치과)·이종호(구강외과) 교수팀은 치주염과 구강암 발생 사이에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5∼2017년 서울대치과대학병원에서 구강암으로 치료받은 환자 146명(평균나이 63.8세)과 건강한 대조군 278명(평균나이 64.4세)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구강암 환자들의 치주염 유병률 93.8%인 반면, 건강한 대조군은 78%(218명)로 낮은 편이었다.

이에 연구진은 치주염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구강암이 발생할 위험도가 3.7배에 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특히 이런 연관성은 여성, 60대 이상 고령일수록, 치아 상실 개수가 8개 이상으로 많을수록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하루 세 번 이상 칫솔질을 할 때마다 치실을 함께 사용하면 치실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치주염 발생이 44% 감소한다"면서 "치실을 사용하면 치간 인접면의 치태가 감소하면서 세정 효과가 크게 높아지는 것은 물론 치아 사이 잇몸 출혈을 간단히 감지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치과연구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건강 #치과 #치주염 #예방 #양치 #치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