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9시간 이상 잤더니.. 건강에 미친 영향

0

201809071540424216.jpg

[파이낸셜뉴스] 수면 시간이 너무 적거나 많아도 심근경색 위험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사이언스 데일리 등은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영국 맨체스터대 공동연구팀이 미국 심장병학회 저널 최신호에 밝힌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연구진이 영국 바이오뱅크 46만1347명(40~69세)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수면 시간이 하루 6시간 이하인 사람은 6~9시간인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발생률이 20% 높았다.

수면 시간이 9시간 이상인 사람은 위험이 34%까지 올라갔다. 

하루 수면 시간이 6~9시간 바깥으로 나갈수록 심근경색 위험은 더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수면 시간이 하루 5시간 이하인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이 52%, 10시간 이상인 사람은 2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적으로 심장병 위험 소지를 지닌 사람들만 따로 살펴도 결과는 비슷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 연구진 역시 수면 시간이 6∼8시간보다 많거나 적으면 만성질환을 부르는 대사증후군 위험이 최대 40% 가까이 높아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서울대 의대 연구팀은 국가 건강검진에 참여한 성인 13만3608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과 대사증후군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고혈압, 당뇨병 중 세 가지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복합 증상을 말한다. 

연구진은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내당능을 떨어뜨려 고혈압과 당뇨병의 위험도를 높아지고 반대로 너무 많으면 수면의 질을 저하하고, 피로감을 극대화함으로써 인슐린 저항성, 이상지질혈증, 호르몬 불균형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건강 #잠 #수면부족 #6~8시간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