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보다 외식 잦으면.. 얼마나 더 살찔까?

0

201904010950572226.jpg

[파이낸셜뉴스] 집에서 밥을 해 먹는 대신 외식이 잦을 경우 비만·과체중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에서 이런 연관성이 뚜렷했다.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박은철·김휘준)은 2013∼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1만8천19명(남 7225명, 여 1만794명)을 대상으로 외식이 비만과 과체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매일 ▲’외식률 51∼100%’ 여성은 체질량지수(BMI) 기준으로 비만에 해당할 위험이 ▲’외식을 전혀 하지 않는 여성’에 비해 1.51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과체중 위험도 1.50배였다.

이보다 외식을 덜 하는 ▲’외식률 1∼50%’ 여성도 비만과 과체중 위험이 커지기는 마찬가지였다. 이 경우 비만과 과체중 위험도는 ▲’외식을 전혀 않는 여성’보다 각각 1.28배, 1.38배 높았다.

남성은 매일 ▲’외식률 51∼100%’인 경우 ▲’외식을 전혀 하지 않는 남성’보다 비만과 과체중 위험이 각각 1.25배, 1.10배 높았다.

여성이 더 큰 연관성을 보인다는게 연구진의 해석이다.

한편 우리나라 성인은 90% 이상이 외식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루 외식 비율이 51∼100%에 해당하는 경우는 남성 22.8%, 여성 18.4%로 각각 집계됐다.

외식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남성 7.2%, 여성 10.6%에 그쳤다.

#건강 #외식 #집밥 #비만 #과체중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