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백’ 우려낸 차.. 미세 플라스틱 116억개 검출

0

201909301407403494.jpg

[파이낸셜뉴스] 간편하게 차(茶)를 마실 때 사용하는 티백 제품. 그런데 종이처럼 보이는 티백 소재에 일부라도 플라스틱이 포함돼 있다는 건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

플라스틱 중에도 폴리프로필렌 소재가 주로 쓰이는데, 주변에서 흔히 보는 끈 달린 형태의 티백도 대부분 폴리프로필렌 코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백에 플라스틱을 쓰는 건 종이의 재질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렇게 플라스틱 재질이 들어간 티백으로 차를 끓이면 미세한 플라스틱 조각이 다량으로 찻물에 섞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캐나다 맥길대 연구팀이 4개의 티백 제품을 끓는 물에 넣어 분석한 결과, 티백 하나에서 116억개에 달하는 미세 플라스틱과 31억개 나노 플라스틱 조각이 방출됐다.

이는 다른 음식이나 음료 등에서 발견된 검출 양보다 수천배 더 많은 것이다.

연구진은 이어 티백에서 나온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다양한 분량으로 나눠 ‘다프니아 마그나’라는 물벼룩이 서식하는 물에 넣어 봤다.

그 결과 물벼룩이 죽지는 않았으나 해부학적 측면과 행동에서 일부 이상을 보였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다만 아직 이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건강에 끼치는 영향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연구진은 이 분야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25일 미 화학학회(ACS)가 발행하는 환경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환경 과학과 기술’에 실렸다. 

#건강 #녹차 #홍차 #티백 #미세플라스틱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