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교대 근무, 정신 건강에 악영향

0

201802241458102232.jpg

[파이낸셜뉴스] 야근이나 정규 근무시간 이외의 교대 근무가 정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대 생명·환경과학대학 연구팀은 직장인 2만8438명을 대상으로 근무 시간과 정신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 분석했다.

그 결과 야근, 정규 근무시간 이외의 교대 근무가 잦은 사람은 정규 시간(아침 9시~오후 5시)에만 근무하는 사람에 비해 우울증 등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28%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이들의 우울증 발생률은 정규 시간 근무자보다 33% 높았다.

특히 비정규 시간대에 근무하는 여성은 정규 시간대에 일하는 여성보다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무려 78%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안장애 발생률도 높았지만 차이가 크지는 않았다.

밤에 깨어있고 낮에 자면 24시간 생체시계 리듬이 완전히 뒤바뀐다. 이로 인해 신경과민, 우울감이 나타나고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정신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들은 퇴근 후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없거나 부족하다. 때문에 사회적 고립 상태가 되기 쉬워 우울증을 재촉할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공중보건학회(APHA) 학술지 ‘미국 공중보건 저널’ 최신호(9월 19일자)에 실렸다. 

#건강 #직장인 #야근 #교대근무 #우울증 #정신건강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