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참여 ‘주윤발’..”역시 홍콩 영웅”

0

201910101653194892.jpg
[파이낸셜뉴스] 홍콩의 슈퍼스타 주윤발(64)이 홍콩 시위에 참여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10일 홍콩 매체에 따르면 주윤발은 지난 4일 홍콩 시위에 검은 마스크를 쓴 채 가두 시위에 참여했다. 주윤발을 알아본 팬들은 사진을 요청했고 주윤발도 팬들이 건넨 휴대 전화를 들고 직접 사진을 찍었다.

이날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복면 착용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긴급법 시행을 발표한 날이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공공집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금지되며 경찰은 시민들의 마스크를 강제로 벗길 수 있다고 규정됐다. 만일 이를 어길 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벌금이 부과된다.

주윤발이 이날 검은 마스크를 쓰고 시위에 참여한 것도 홍콩 정부의 긴급법 시행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라는 분석이다.

홍콩 네티즌들은 “역시 주윤발이 영웅인 이유가 있다”, “우리의 큰형님이다”, “누구보다 홍콩을 사랑하는 사람이다”라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윤발이 홍콩 시민들의 목소리에 힘을 보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주윤발은 지난 2014년 이른바 ‘우산혁명’으로 불리는 민주화 시위 당시에도 홍콩 독립을 지지한 바 있다. 당시 중국은 주윤발에게 영화 출연 및 TV 출연 금지령을 내렸지만 주윤발은 “괜찮다. 돈은 덜 벌어도 된다”라고 반응했다.

한편 주윤발은 1976년 영화 ‘투태’로 처음 관객 앞에 섰다. 이른바 ‘홍콩 누아르 돌풍’의 주역이었던 주윤발은 영화 ‘영웅본색’에서 바바리코트와 입에 문 성냥개비로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홍콩시위 #홍콩 #주윤발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