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먹는다”.. 화장실서 밥 먹게한 유치원, 중국 시끌

0

201910121227330946.jpg
[파이낸셜뉴스] 중국의 한 유치원에서 원생들이 밥을 늦게 먹는다는 이유로 화장실에서 식사를 하게 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10일(현지시간) 영 데일리메일 등은 최근 중국 산시성 웨이난의 한 유치원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9월 한 원생의 학부모 리씨가 목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면서 밝혀졌다.

담당 의사는 아이가 뜨거운 음식을 빨리 삼켜 목에 상처를 입은 것이라고 진단했다.

2주가 지나도록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리씨는 아이를 추궁했고, 유치원 아이들이 밥을 빨리 먹도록 강요당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리씨는 현지 매체에 "딸아이가 음식을 빨리 먹어야만 했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으면 아이들은 화장실로 쫓겨나 밥을 먹었다"고 전했다.

유치원에 재학중인 한 남자 아이는 "화장실에서 밥을 먹는 것이 역겨웠다. 음식을 끝까지 다 먹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아이들은 아침, 점심, 오후 식사시간 등 하루 최대 세번 이같은 일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에 격분한 학부모들은 유치원을 찾아 CCTV 영상을 요구했지만 유치원 측은 "감시 시스템이 고장났다"며 이를 거절했다.

유치원 측은 이후 현지 매체를 통해 "학부모들이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현지 교육청은 해당 사건에 관한 조사에 착수했다.

#유치원 #화장실 #식사 #체벌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