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씻을 때 비누·소독제.. 세균제거 효과 1위는

0

201812231455044947.jpg

[파이낸셜뉴스] 손을 씻는데 사용되는 위생용품 가운데 ‘비누’의 세균 제거효과가 가장 탁월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 3월부터 지난달 23일까지 시중에 유통 중인 손 위생용품의 종류별 세균 제거 효과를 조사한 결과 고체·액체 비누>손 소독제>접객업소용 물티슈 순으로 효과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세계보건기구(WHO) 손 위생 지침을 토대로 고체비누, 액체비누, 손 소독제, 접객업소용 물티슈 등 ‘손 위생용품’을 사용했을 때와 흐르는 물만을 사용해 손을 씻었을 때의 ‘세균 평균감소율’을 측정해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세균 평균감소율’은 고체비누와 액체비누가 각각 9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손 소독제 95%, 접객업소용 물티슈 91%, 흐르는 물 30초 91%, 흐르는 물 15초 8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감염성 질환은 세균에 오염된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접촉할 때 감염되며 올바른 손 씻기를 시행할 경우 70%가량의 감염병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가급적 비누나 손 소독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좋으며, 손 위생용품이 없을 경우에도 흐르는 물이나 물티슈로 30초 이상 손을 닦을 것을 당부했다.

#건강 #손씻기 #감염 #예방 #위생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