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세 여성, 아이 출산.. 중국 ‘최고령 산모’ 등극

0

201910281109310505.jpg
[파이낸셜뉴스] 중국에서 67세 할머니가 아이를 출산해 중국 ‘최고령 산모’로 등극했다.

2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25일 중국 산둥성의 한 산부인과에서 67세 여성 티안이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2.6kg의 딸을 출산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지린성 창춘에서 아이를 낳은 64세 여성의 ‘최고령 출산’ 기록을 뛰어넘은 것이다.

남편 황모(68)씨와 티안은 아이를 ‘하늘이 준 선물’이라는 뜻을 가진 ‘티엔츠(天賜)’로 부르기로 했다.

황씨는 현직 변호사이며 티안은 은퇴한 간호사다. 이들은 아들과 딸, 그리고 여러 명의 손자를 두고 있다.

부부의 자녀들은 어머니의 임신 소식을 알고 출산에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은 ‘뜻하지 않은 하늘의 선물’이라며 아이를 낳아 기르기로 결정했다.

황씨는 "나와 아내 모두 110세까지 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노부부의 출산에 대한 윤리적 문제를 두고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중국최고령산모 #67세할머니 #출산 #하늘이준선물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