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외자 출산 후 세탁기에 숨긴 인니 여성.. “창피해서”

0

201911071523167422.jpg
[파이낸셜뉴스] 혼외자를 낳은 인도네시아 여성이 아이를 세탁기에 숨겼다가 결국 질식사하는 일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은 지난 4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한 주택에서 수티나(36)라는 여성이 아이를 낳은 뒤 수건으로 감싸 세탁기에 넣었다고 보도했다.

이 집에서 보모로 일해온 수티나는 주변에 자신의 임신 사실을 숨겼으며, 산부인과에도 방문하지 않았다.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그는 갓 태어난 아이를 수건으로 감싸 세탁기에 숨겼다.

수티나가 창백한 얼굴로 화장실을 나오는 것을 본 동료들은 그를 병원에 데려다주겠다며 나섰다.

그러던 중 한 동료가 아이의 울음소리를 들으면서 수티나가 저지른 일이 들통나고 말았다.

아이는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수티나는 "부끄러웠고 사람들이 알게 될까 두려웠다"며 "아이를 보육원에 데려갈 생각이었다. 죽일 의도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1년 정도 교제한 남성과의 사이에서 아이를 가졌는데, 남자친구는 임신 소식을 듣자마자 수티나를 떠났다고.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아이가 산소 부족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종 부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혼외자 #출산 #세탁기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