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쥴, 결국 “민트향 전자담배 판매 중단”

0

201910011559493958.jpg

[파이낸셜뉴스] 미국의 유명 전자담배 브랜드 쥴이 민트향 전자담배도 판매를 중단한다. 쥴 제품 중 민트향은 미국 내 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 있는 제품이다.

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쥴의 제조사 쥴 랩스는 성명을 통해 전자담배를 흡입하는 미성년자 사이에 민트향이 가장 인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쥴은 현재 담배향과 멘톨향 두 개 액상형 제품만 판매하며, 미 식품의약국(FDA)이 허가하지 않는 한 민트향을 다른 이름으로 재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쥴 랩스의 최고경영자(CEO) K.C. 크로스웨이트는 "앞으로 나올 FDA 가향 정책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담배향을 제외한 모든 향이 나는 전자담배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자담배 인기와 함께 급성장한 쥴은 최근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이 일면서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퇴출당할 위기에 몰렸다.

특히 청소년들의 급격한 전자담배 사용을 부추겼다는 이유로 정부 당국 및 보건단체 등으로부터 맹비난받고 있다.

이같은 논란 속에 쥴은 작년 인기 제품인 망고·과일·크림·오이향 전자담배의 소매유통점 판매를 중단했고, 지난 9월부턴 온라인 판매도 접었다.

그러나 청소년들에게 인기 있는 민트·멘톨 가향 제품은 계속해서 시장에 남겨둬 비판받아 왔다. 

#미국 #전자담배 #쥴 #판매중단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