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난리에도.. 中 온라인 야생동물 거래 여전히 활발

0

202001231151189756.jpg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중국 온라인상에서는 전염병의 발단으로 추정되는 야생동물 거래가 여전히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런민왕 등 중국 매체는 우한 폐렴의 근원지인 화난 수산물시장에 폐쇄 조치가 내려져 야생동물 고기를 취급하던 점포가 폐점했지만, 후베이성의 일부 업체들은 온라인을 통해 이를 여전히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중국 인터넷에는 화난시장에서 다양한 야생동물의 고기가 판매돼왔음을 보여주는 가격표 사진이 공개됐다.
 
문을 닫은 점포의 것으로 추정되는 가격표에는 다람쥐, 여우, 오소리 등 다양한 동물들과 고기의 가격이 적혀 있다.
 
해당 가게는 화난시장 동구 북측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2004년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야생동물 및 고기를 취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산물 시장’이라는 간판과 달리 화난시장에서는 야생동물들이 사육되고 도살된 뒤 거래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곳에서 거래된 고기는 인근 지역 식당에서 ‘특별 요리’로 둔갑돼 팔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관계자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화난 수산시장에서 판매된 야생동물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사스 확산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박쥐로부터 전염됐다"며 "박쥐에서 인간에게로 전염되는 과정에서 알려지지 않은 중간 숙주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야생동물 고기를 먹는 것이 전염병의 원인"이라며 "야생동물과의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한편, 이들의 고기를 먹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