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분 투자로 스트레스 68% 줄이는 방법”

0

201605091920386868.jpg

현대인들의 고질병인 스트레스. 제대로 해소하지 않으면 만병의 근원이 되는데, 스트레스를 풀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6분이라는 짧은 시간 투자해 효율적으로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는 방법이 있다.

"6분간의 짧은 독서"가 스트레스를 68%나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서섹스 대학 신경 심리학 데이비드 루이스 박사 연구팀은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느끼는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심신의 안정을 취하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 연구했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스트레스를 낮추는 것추는 것으로 알려진 음악듣기, 커피·차 마시기, 산책, 게임, 독서 등을 대상으로 스트레스를 낮추는데 가장 효과적인 활동을 알아봤다.

그 결과 단지 6분간의 짧은 독서가 스트레스 수준을 무려 68%나 낮춰 스트레스를 다스리는데 가장 효과적인 활동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음악듣기는 61%, 커피나 차 마시기는 54%, 짧은 산책은 42%, 비디오 게임하기는 21% 정도 스트레스를 경감시켰다.

연구팀은 언어 정보가 뇌 속 편도체의 흥분을 가라앉혀, 부정적인 감정이나 불안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루이스 박사는 "어떤 책을 읽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책에 푹 빠지는 것이 가장 좋은 휴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