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세 번 식욕 ‘폭발’하는 시간있다”

0

201605101209327249.jpg

체중을 감량하는 중이라면 주의해야 할 시간이 있다. 하루 세 번 유독 식욕이 왕성해지는 시간대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조사기관 포르자 서플먼츠는 영양학자들과 함께 전통적인 식사시간과 영양 섭취와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오전 11시 1분, 오후 3시 14분, 오후 9시 31분 등 하루 중 이렇게 총 3번의 시간대에 식욕이 왕성해진다"며 "이 시간대에 음식을 먹으면 최대 750㎉를 더 섭취하게 된다"고 밝혔다.

아침을 거른 사람들의 경우 오전 11시 1분이 되면 슬슬 배가 고파져 폭식을 할 가능성이 높다. 또 일과 시간 중 가장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는 시간인 오후 3시 14분이 되면 군것질 거리를 찾게 된다.

잠을 자기 전인 오후 9시 31분께는 퇴근 후 휴식을 취하며 대게 TV를 시청한다. 이때 심심한 입을 달래기 위해 간식을 찾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리 스미스 이사는 "해당 시간대를 피하지 못하면 평소에 샐러드만 먹어도 소용이 없다"며 "기존 식사 시간을 잘 챙겨야 건강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서 ‘커피숍’을 피하라는 조언도 있었다. 달콤한 디저트와 고열량 음료의 유혹이 있기 때문이다. 또 영양학자들은 일을 하면서 뜨거운 음료를 마시는 것 역시 추천하지 않았다. 동료들과 함께 간식을 먹으며 필요없는 열량을 섭취하게 된다는 이유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