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목 당기고 이유 없는 두통.. 혹시?

0

201912061325569997.jpg

[파이낸셜뉴스]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연령대와 상관없이 목디스크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목디스크는 경추 추간판 탈출증이라고도 하며,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빠져나와 신경이나 척수를 압박하면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말한다. 사고나 낙상 등 외부 충격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노화 혹은 잘못된 생활습관이 주요 원인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시 고개를 숙이거나 목을 앞으로 빼게 되면 목의 압력이 높아져 무리가 가기 쉽고 경추 변형을 초래한다. 이를 방치했을 때 목디스크로 진행되고 심한 경우 통증 및 증상이 심해진다. 

특히 고개를 숙이는 각도가 클수록 경추에 무리가 많이 가기에 스마트폰이나 전자기기 사용시 장시간 고개를 숙이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증상으로는 목이 뻐근하고 결리는 것 외에 신경을 누르면서 팔이나 손 저림 현상, 두통까지 나타날 수 있다. 

동탄시티병원 임상윤 원장은 "목디스크의 경우 신경과 근육 문제로 직접적인 경추 통증 뿐 아니라 두통이나 팔 저림, 눈이 충혈되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목디스크가 원인이라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환자에 따라 가슴이나 옆구리 통증, 어지러움, 시력 저하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심하면 손의 감각이 무뎌져 일상 생활에서 불편을 겪기도 한다.

임 원장은 “환자에 따라 증상 및 통증이 다양하게 나타나기에 목의 통증이 있거나 이유 없이 두통이나 저림 증세가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건강 #두통 #두통원인 #뒷목두통 #목디스크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