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조니 김, NASA 우주비행사로 선발.. 달·화성탐사 임무

0

202001131331312840.jpg
[파이낸셜뉴스] 한국계 의학 박사 조니 김(36)이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화성 탐사 임무를 수행할 우주비행사로 발탁됐다.
 
나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 조니 김을 포함한 우주비행사 11명을 위한 훈련 수료식이 진행됐다.
 
새 우주비행사들은 나사가 ‘아르테미스’ 계획을 발표한 이후 첫 졸업생이다.
 
이들은 지난 2017년 1만8000여명의 지원자들 중 16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발탁됐다.
 
2년간의 기초 훈련을 끝낸 이들은 아르테미스 계획을 수행하기 전까지 나사 본부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2024년 달 탐사를 시작으로 2030년대부터는 화성 탐사 등의 임무를 부여받게 된다.
 
이들 중 한국계 미국인인 조니 김은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출생,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수학과와 하버드대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에 합류하기 전까지 보스턴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응급의학과 레지던트로 근무했다.
 
이라크 전쟁 참전 경험도 있다. 조니 김은 고등학교 졸업 직후인 2002년 미 해군에 입대해 100여 차례에 달하는 전투에 참여했다.
 
당시 미국 정부가 군인에게 수여하는 훈장 중 세 번째로 높은 실버 스타 메달과 브론즈 스타 메달을 받기도 했다.
 
짐 브라이덴스틴 나사 국장은 수료식에서 "우주비행사 11명은 미국의 최고를 상징한다"면서 "2020년은 미국 땅에서 미국 로켓에 탑승한 미국 우주인을 우주로 보내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우주비행사 #나사 #NASA #한국계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