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아이에게 전자담배 피우게 한 10대 보모 ‘체포’

0

202001161051156292.jpg
[파이낸셜뉴스] 미국의 10대 베이비시터가 자신이 돌보던 아이에게 전자담배를 피우게 해 논란이 일었다.
 
15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은 최근 펜실베이니아주 St.클레어타운쉽의 가정집에서 생긴 일을 보도했다.
 
지난 9일 한 동영상 SNS에는 2살 된 남자아이가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게재됐다.
 
아이는 전자담배를 입에 물고 숨을 들이마신 뒤 기침을 했고, 이를 지켜보던 17세 보모와 그의 친구는 깔깔대며 웃기만 했다.
 
지난 12일 한 제보자가 당국에 문제의 영상을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아이가 들이마신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3%이며, 대마 성분은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아이의 엄마는 "정말이지 역겹고 화가 난다. 아이의 손이 닿는 곳에 전자담배를 둔 것과 심지어 그걸 보며 웃기까지 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경찰이 사실을 알려주기 전까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경찰은 10대 소녀들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현재 구금된 상태다.
 
소녀들은 아동 학대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