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심하고 혼잡한 도시 살수록 불임 가능성↑”

0

GettyImagesBank_487077013_S.jpg
도시에 사는 것이 여성의 생식력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오염이 심하고 교통이 혼잡한 도시에 살수록 여성의 불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교 연구팀은 대기 오염 지수가 높은 고속도로 등 큰 도로 가까이에 사는 여성들이 대기가 깨끗하고 고속도로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사는 여성들에 비해 불임이 될 위험이 11%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1993년부터 2003년까지 3만6000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대기 오염과 교통량 등이 임신 여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살펴봤다.

그 결과 주요 도로에서 199m 이내에 사는 여성들이 이 보다 더 멀리 떨어져 사는 여성에 비해 수태 장애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고 특히 불임이 될 위험성이 11%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여성 중 불임인 경우는 2500건 정도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혼잡한 도시에 사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1차성 불임을 겪을 확률이 5% 높아지고 2차성 불임 가능성 또한 21%나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2차성 불임은 과거 임신이나 분만의 경험이 있고 1년 이상 피임을 하지 않으면서 임신을 시도했음에도 임신이 어려워지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도시에 산다고 해서 무조건 불임이 되는 것이 아니며 그 가능성 또한 크지는 않지만 전세계적으로 봤을 때는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레지나대학교 크리스토퍼 소머스 박사는 "최대한 오염이 적은 곳에 사는 것이 좋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여성들이 특별히 바깥 활동에 유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인간 생식(Human Reproduction) 저널’에 게재됐으며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한편, 앞서 스페인 환경역학연구센터 연구진은 지난 2013년 임신부가 오염된 공기에 많이 노출될수록 저체중아가 태어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