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아 위해 엎드려 깎기 신공 보여준 이발사 ‘화제’

0

"자폐증 환자들에게 이발은 굉장히 무서운 존재로 느껴진다. 아이를 억지로 의자에 앉히는 것 대신 내가 바닥에 엎드리기로 했다".

영국의 한 이발사가 미용실에 찾아온 자폐 아동의 눈높이에 맞춰 바닥에 엎드려 머리를 깎아주는 모습이 포착돼 감동을 주고 있다.

[연관기사]
 ‘반창고가 작품으로..’ 아픈 딸 위한 아빠의 센스
 버려진 크레용 재활용해 기부하는 男 "아이들이 10분이라도 행복해 하길"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영국 웨일스에 사는 데닌 데이비스(34)는 그 동안 세 살 배기 아들 메이슨을 데리고 여러 미용실을 다녀봤지만 단 한번도 이발에 성공한 적이 없었다. 미용실에만 가면 유독 말을 듣지 않던 메이슨 때문이었다.

그러던 중 엄마 데닌은 웨일스 브리톤 페리에 있는 ‘짐 더 트림’이라는 미용실에 이발사 제임스 윌리엄스(26)가 아이들에게 특히나 친절하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에 데닌은 아들 메이슨을 데리고 제임스를 찾아가 그와 친분쌓기(?)에 돌입했다. 아들이 제임스와 친해지면 그래도 겁 먹지 않고 말도 잘 들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메이슨이 장난이 심한 아이라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이야기는 다르다. 메이슨은 몇 달 전 병원에서 자폐증 진단을 받았다. 그로 인해 누군가 자신의 귀에 손대는 것을 극도로 싫어했고 특히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은 메이슨에게 엄청난 공포나 마찬가지였던 것.

윌리엄스는 어떻게 하면 머리를 잘 자를 수 있을까 고민하던 끝에 메이슨이 의자에 앉는 것을 싫어한다면 자기가 달라져야 한다고 판단했다.

생애 처음으로 이발에 성공한 메이슨. 그 뒤에는 윌리엄스의 지혜가 숨어 있었다. 미용실 바닥에 엎드려 휴대전화를 가지고 놀던 메이슨을 본 윌리엄스는 곧바로 메이슨과 똑같은 자세로 엎드려 가위질을 시작했다.

이후 성공적으로 이발을 마친 메이슨은 하이파이브를 요청하는 윌리엄스와 손뼉을 마주치며 만족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윌리엄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사연을 소개하면서 "몇 달 동안 메이슨의 머리카락을 자르려고 많은 노력을 했었다"면서 "그러나 빗이 귀에 닿을 때마다 아기가 극도로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폐증 환자들에게 이발은 굉장히 무서운 일인 것 같다"며 "메이슨을 의자에 앉히는 대신 내가 바닥에 엎드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