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남성 사회생활에 불이익 있다”

0

201605271506039531.jpg
구직을 할 때 남녀를 불문하고 지원자들이 많은 부분 신경 쓰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외모’다. 비슷한 능력이면 호감 가는 외모의 사람이 유리할 것 같다는 생각에서다. 그런데 단정하고 잘생긴 남성일수록 채용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경영학부 연구팀은 채용담당자 870명을 대상으로 특정한 직군에 채용을 하기 위해 다양한 외모의 남성들의 사진을 보여줬다.

그 결과 채용담당자들은 비슷한 능력을 가졌을 경우 이력서 사진 상 잘생긴 사람보다는 평범한 얼굴을 가진 사람을 선호했다.

특히 경쟁적인 직장 환경, 예를 들어 영업이나 판매 부서에서 이러한 경향이 더욱 두드러졌다.

연구팀은 부서 내 담당자들이 잠재적 업무 경쟁자의 잘생긴 외모을 ‘위협’으로 인식해 채용을 꺼리게 된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리 교수는 "누군가를 새로 채용할 때, 신입사원이 근무 환경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게 되는데, 잘생긴 외모의 신입사원이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이 채용과정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구 부서와 같은 협력을 필요로 하는 업무 환경에서는 잘생긴 남성들에게 더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 ‘조직행동 및 개인 의사결정과정’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