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미모 여군 등장 ‘사람이야 인형이야?’

0

al-anood-al-abdali.jpg
쿠웨이트 여군 장교인 알-아누드 알-압달리의 미모가 온라인을 사로잡았다.

19일(현지시간) 아랍타임스는 알 아누드는 군에 입대하기 전 5년간 학교에서 체육 선생님으로 일했다. 때문에 그는 지난해 2012년 입대를 위한 모든 시험을 성공적으로 통과할 수 있었다.

5년차 군인인 알 아누드는 쿠웨이트와 오만, 카타르, 사우디 등 20개 국에서 복무했다.

그녀의 인기로 현지 온라인에서는 걸프 지역에서의 여성 군인에 대한 역할에 대한 논란이 점화됐다.

현지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개 긍정적이다. 여군 입대를 지지하는 쪽이 많았다. 여성들도 조국을 위해 복무할 기회를 가질 자격이 있으며 여성들만의 기량으로 차이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여성의 참여를 반대하는 쪽은 여성들은 위험한 활동에 포함돼서는 안되고 그러한 훈련에 적합하지 않다고 반박했다.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