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되기 싫다” 임신 8개월 여친 불태워 죽인 남성.. 처벌이?

0

gettyimagesbank_174357506_s.jpg
"아빠가 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임신 8개월의 여자친구를 숲으로 유인해 잔인하게 살해한 남성이 징역 14년 형을 선고받았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더 미러에 따르면 독일에 사는 에렌 토벤(20)은 만삭인 여자친구 마리아 페이너(19)를 베를린 인근 숲으로 유인해 둔기로 때린 뒤 흉기를 휘둘렀다.

정신을 잃은 마리아에게 에렌은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여 살해했다.

토벤은 마리아에게 유아용품을 사러 가자며 유인해 범죄를 저질렀다. 당시 그녀는 임신 8개월 상태로 엄마가 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에렌과 공범자인 친구 다니엘 뮬러(20)는 각각 징역 14년형을 선고받았다.

독일 검찰은 마리아가 몸이 불길에 휩싸였을 때 의식이 있었고, 길게는 30초 가량 몸부림쳤을 것으로 추정했다.

마리아의 주검은 다음날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인근에서 발견한 칼과 둔기에서 토벤와 다니엘의 지문이 발견해 체포됐다. 둘은 서로에게 범행을 떠밀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법원은 각각 14년 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끔찍한 범죄에 내려진 다소 가벼워 보이는 처벌에 현지에서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