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길거리 “공개”화장실 등장.. 노상방뇨 줄어들까?

0

12745737_1097958813589268_8542936036362649410_n.jpg
중국에서 길거리서 중요부위만 가린채 소변을 볼 수 있는 공중화장실이 등장했다.

23일(현지시간) 상하이스트에 따르면 중국 충칭 남서부 길거리에 등장한 이 화장실은 거리를 지나가는 지역 사람들과 여성들을 깜짝 놀라게했다.

공개 화장실 하나 당 4개의 소변기가 설치돼 있는데, 거리 미관을 위해 알록달록한 무늬로 꾸며져있다. 남성들은 허리부터 허벅지까지 가려주는 작은 문을 열고 들어가 일을 보면 된다.

한편 지난달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한 유명 공원이 노상방뇨의 피해를 막기위해 야외 소변기를 설치하기도 했다.

또 호주 퍼스의 노스브리지 거리에도 야외 소변기가 설치돼 있는데, 이들은 모두 중국 충칭의 야외 화장실과 달리 뒤를 가려주는 칸막이가 없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