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불사조” 오로라.. 아이슬란드서 포착 ‘황홀’

0

ad_197450348.jpg

죽음과 부활을 끊임없이 반복한다는 전설 속의 새 불사조의 형상을 닮은 오로라 현상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이슬란드에서 포착된 이 오로라는 녹색과 노란색의 빛을 발하며 신비스런 자태를 뽐내는데, 마치 커다란 새가 날갯짓을 하며 하늘 위를 향해 날아가는 듯한 모습이다. 특히 시원스레 양쪽으로 뻗은 날개와 또렷한 형상의 부리는 상상 속의 불사조를 연상케한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에 따르면 사진작가 홀그리머 헬게이슨(64)씨가 찍은 이 아름다운 장관은 거의 1시간 가까이 지속됐다.

헬게이슨 씨는 “사진을 찍기 위해 조명을 사용하지 않고, 빛을 촬영하는 카메라와 삼각대를 이용해 어둠 속에서 촬영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로라를 찍는 건 정말 멋진 일입니다. 특히 오로라 활동이 활발할 때는 더욱 즐겁죠"라고 전했다.

라틴어로 ‘새벽’이라는 뜻의 오로라는 주로 북극 지방에서 8월부터 다음 해 4월 사이 가장 잘 볼 수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