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영화 배우와 호텔서 한 달”.. 16세소년 경품에 ‘논란’

0

168894_132817510440682_2859460326699695142_n.jpg
경품으로 성인영화 배우와 한 달간 호텔에서 묵게된 러시아 소년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에 사는 중학생 루슬란 쉐드린(16)은 한 온라인 게임 사이트에서 10만번째 방문자로 당첨돼 경품을 받게됐다. 

그런데 이 경품이 10대 소년인 그에게 적절할지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그는 모스크바에 있는 호텔에서 한 달 동안 성인영화 배우인 에카트리나 마카로바와 지내는 경품을 받게됐다.  

쉐드린은 당첨 사실에 기뻐했지만 그의 가족들은 완강히 반대하고 있다. 

엄마 베라 쉐드린씨는 "절대적으로 반대한다. 어떻게 16세 남자아이에게 그런 선물을 줄 생각을 하는거냐. 우리 아들은 공부도 하고 시험도 봐야한다"고 화를 냈다.

누나 다이애나 쉐드린(17) 역시 "동생이 원한다면 여자친구를 만드는게 낫다. 경품에 반대한다"고 못을 박았다.

수령 규칙에 따르면 루슬란은 해당 경품을 아버지에게 양도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용납될 리 없다. 베라씨는 이런 경품은 가족 간 불화를 조장한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행사를 주최한 업체 측과 배우 에카트리나는 해당 경품에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또 업체 측은 기획 단계부터 경품이 미성년자도 받을 수 있다고 예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품이 ‘성관계’를 의미하냐는 질문에 에카트리나는 "아니다. 우리는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