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지하철서 여아 잘린 목 꺼내 흔든 여성.. “신은 위대하다”외쳐

0

gettyimagesbank_526270243_s.jpg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9일(현지시간) 여자 아이를 살해한 뒤 머리를 절단해 지하철 역 앞에서 훼손된 여아의 머리를 흔드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1일 AFP등 뉴스에 따르면 여성은 모스크바 시내 옥티야르브르스코예 폴레역 밖에서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흥분 상태에서 "신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고 외쳤다.

또 "나는 테러리스트다. 모두 죽기를 바란다"고 외치기도 했다. 여성은 민주주의에 대해 비난했으며, 세상의 종말을 말하기도 했다.

여성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으로 휘감는 이슬람교 부르카 복장 차림이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화재 신고가 접수된 모스크바의 한 아파트에서 목이 잘린 3~4세의 여아의 시신이 발견됐다.

현지 언론은 희생된 어린이가 나스탸 M이란 소녀이고, 잘린 목을 든 여성은 이 집의 가정부인 38세 우즈베키스탄 출신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여성은 조사 과정에서 남편의 외도가 범행 동기였다고 진술했다.

수사 위원회는“여성이 숨진 어린이의 부모가 큰 아이를 데리고 외출한 뒤, 집에 불을 지르고 아이를 죽였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으며, 여성의 비정상적인 행위를 고려해 정신감정과 법의학자의 소견을 의뢰할 것이라고 전했다.
gettyimagesbank_471180090_m.jpg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