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 “대한민국 만세”외친 캐나다 연방위원.. ‘기립박수’터졌다

0

layout-2016-3-1.jpg
캐나다의 한 연방의원이 연방의회 연설 도중 ‘대한민국 만세’를 외쳤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윌로데일의 지역구의원 알리 에사시 의원은 지난달 25일 캐나다 연방의회 발표에서 97주기를 맞은 대한민국의 3·1 운동을 소개했다.

이날 에사시 의원은 대한민국에 있어 ‘삼일절’은 어떤 날인지 그리고 그 정신은 무엇인지를 알리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다가오는 화요일인 다음 달 1일은 97주년을 맞이한 ‘삼일절’이라는 날이다. 97년 전 이날 ‘3·1운동’으로 불리는 만세 운동은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중요한 이정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의 독립을 기리는 것은 물론 한국 교민사회에도 축하를 보내자"며 윌로데일의 캐나다인들에게 삼일절을 기리는 행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 그는 대한민국이 독립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발전한 국가 중 하나이기 때문에 세계의 여러 나라가 본받을 만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연설을 마치며 ‘대한민국 만세’를 한국어로 외쳤고 의회 의원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에사시 의원은 자신의 연설 동영상을 연설문과 함께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한편 윌로데일은 한국 교민이 전체 주민의 약 1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