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좋은’ 브로콜리, 간암 위험도 낮춘다

0

gettyimagesbank_178548344_s.jpg
면역력 강화에 좋은 브로콜리가 간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 데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일리노이대학 연구팀은 브로콜리나 컬리플라워, 배추, 양배추 등 십자화가 채소를 꾸준히 먹으면 간암에 걸릴 위험이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십자화가 채소가 유방암이나 구강암, 대장암 등을 예방하는 것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간암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지방과 당분 함량이 많은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경우와 조절된 식습관을 가진 경우 각각 브로콜리 섭취가 지방간 발병 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봤다.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보통 비만인 경우가 많고 그만큼 비알콜성지방간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비알콜성지방간은 결국 간암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또한 비만인 경우에는 간암에 걸릴 위험이 5배나 높아지게 된다.

실험 결과 서구식 식습관을 가진 쥐는 간암 결절의 수와 크기가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브로콜리를 먹을 경우 그 결절의 수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절 일부가 발암성을 가지게 되면 크기가 커지면서 간암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그러나 결절의 크기는 브로콜리 섭취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엘리자베스 제프리 영양학과 명예교수는 "브로콜리가 간의 해독 효소를 증가시켜 독소 배출에 도움을 주며 또한 간의 지방 흡수는 줄여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브로콜리를 꾸준히 먹으면 간 건강 유지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십자화가 채소들은 갑상샘의 정상적인 활동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있는 경우에는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 연구팀도 최근 십자화가 채소가 암을 유발하는 세포를 제한하거나 조절하는 데 효과가 있다며 하루에 최소 두 컵 이상의 십자화가 채소를 먹는 것이 좋다고 밝힌 바 있다. 연구팀은 십자화과 채소에 들어있는 ‘설포라판’이라는 물질이 염증 유발인자의 활성을 막고 항암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영양학지(Nutrition)’에 게재됐으며 5일(현지시간) 미국 메디컬데일리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