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했다고 ‘2인분’ 섭취는 금물.. 혈당 높으면 아기 크기도 ↑

0

gettyimagesbank_513706525_s.jpg
임신 중 과도하게 살이 찌거나 혈당이 높은 여성은 몸이 큰 아기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브리스톨대학과 엑스터대학 연구팀은 과체중 또는 비만이거나 몸무게가 정상이라도 혈당이 높은 여성은 몸무게가 더 많이 나가는 아기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고, 이와 반대로 고혈압이 있는 여성은 상대적으로 몸집이 작은 아기를 출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기존에 발표된 18개의 연구결과를 재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입증했다. 기존의 연구는 1929년부터 2013년까지 유럽과 미국, 호주에 사는 3만명의 건강한 산모와 아기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산모의 체질량지수와 혈압 등이 아기의 몸무게와 건강상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봤다.

연구를 이끈 레이첼 프레디 엑스터의대 박사는 "아기가 너무 크게 또는 너무 작게 태어날 경우 나중에 커서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커지고, 크고 작은 건강상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제스 타이렐 박사도 "엄마의 몸무게와 혈당, 혈압이 아기의 몸 크기와 몸무게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혈압이 높을수록 아기의 몸무게가 적은 것은 고혈압이 아기의 성장을 막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구팀은 임신을 앞두고 있거나 임신 중인 여성은 태어날 아기를 위해서라도 체중 관리는 물론 적절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지(JAMA,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됐으며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