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햇볕 쬐기, 장수에 도움”

0

gettyimages-512176707.jpg
햇볕을 쬐는 것이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스웨덴 의과대학 카롤린스카 연구소는 햇볕을 꾸준히 쬐는 여성의 경우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20년 동안 더 오래 살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년간 3만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이들의 흡연 여부와 햇볕 쬐기 등 전반적인 생활습관과 건강상태 등을 조사한 뒤 이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선탠이나 햇볕 아래서 책을 보는 등 적당한 햇볕을 쬐는 습관을 가진 여성은 햇볕을 전혀 쬐지 않는 여성에 비해 심장 질환 등에 걸릴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햇볕을 쬐면 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들고 그만큼 장수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와 반대로 햇볕을 피하는 습관이 있는 경우 흡연만큼 조기 사망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번 연구에서는 하루에 얼마나 많은 햇볕을 쬐야 건강에 도움이 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소 측은 "햇볕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피부암 발생 가능성이 커지지만 적당한 햇볕 쬐기는 각종 질병 예방과 장수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앞선 연구에서도 햇빛을 적게 받는 지역에 사는 남성들이 심장병 위험이 높다고 밝혀졌으며 이는 햇빛을 적게 받아 체내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내과학회지'(Journal of Internal Medicine)에 게재됐으며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